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 추천합니다!
[추천합니다!] [요즘책들] 『우리 어디 명명하고 사나요』 외
<학교도서관저널 , 2020년 05월호> 20-08-28 16:37
조회 : 1,539  



요즘책1.JPG
 
담뱃갑 혹은 비타민케이스처럼 생긴 조그만 케이스 안에 카드가 가득 꽂혀 있다. ‘주머니시’라는 타이틀로 작고 귀엽고 독특한 책을 만드는 제작팀의 책이다. 책방에 주머니시 몇 종이 진열되어 있다. 손님들은 그중 하나를 골라 카드를 뽑아 보다가 책방지기인 나한테 이게 뭔지 묻곤 한다. “일종의 시집이에요. 페이지를 넘기는 책 형태가 아닌 케이스 안에 담긴 카드 형식으로 되어 있어요. 하나의 케이스에 20개의 카드, 그러니까 20개 정도의 시가 담겨 있어요. 시는 투고를 받아서 선정하고 비타민케이스엔 좀 밝은 시가, 담배케이스엔 좀 어두운 시가 모여 있어요. 구매하시는 손님들은 한 권의 시집처럼 소장하기도 하고 한 장씩 뽑아서 책갈피나 벽에 붙이는 용도로 쓰기도 하더라고요.”라고 답변하면 더욱 관심을 갖고 ‘주머니시’를 훑어 본다. 작년부터 현재까지 단연 손님들이 가장 좋아하는 책 중 하나이다. 『우리 어디 명명하고 사나요』는 지금까지 나온 10종의 주머니시 중에서 책방 손님에게 가장 인기가 많았다. 이보람 헬로인디북스 책방지기

요즘책2.JPG
사회운동이 이상을 넘어 효과적인 연대가 되는 가능성을 내포하기 위해서는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할까. 저자는 기존의 비건·동물권 운동이 갖고 있던 인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전략과 목적, 소통 방법을 제시한다. 이 책은 오로지 ‘옳음’만 강조했던 최근의 사회운동이 좀 더 넓은 연대를 가질 수 있는 실용적인 방법을 알려 준다. 그리고 독단과 극단적 실용주의 사이의 적합한 지점을 찾아서 사람들의 실제 ‘행동’을 이끌어낼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다. 저자는 수단 자체에만 집중하거나, 운동 그 자체가 무언가 대단한 것이라 여기는 것은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함께 살기 위함이 아니라고 말한다. 이 책을 읽으면서 페미니스트 캐롤린 라마자노글루의 1997년 저서 속 문장을 떠올렸다. “미래의 정치적인 문제는 여성성과 남성성을 다루는 것이 아니라, 여성이 남성으로부터 필요로 하는 것만큼의 많은 차이를 어떻게 보장하는가이다.” 2020년, 『비건 세상 만들기』를 통해 수단이 아닌 목적을 지향하는 더 넓은 연대를 기대한다. 김경현 다시서점

 
요즘책3.JPG
지난 21대 총선은 만 18세가 투표한 첫 선거였다. 선거를 앞두고 나온 이 책을 오래전에 성인이 된 내가 펼쳐 든 이유는, 도대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무엇인지 확실히 알고 싶었기 때문이다. 여전히 국회의원이라고 하면 몸싸움, 막말의 이미지부터 떠오르고 “정치인들은 다 똑같다.”라는 냉소가 올라온다. 그러나 우리는 정치에 대해 학습할 기회가 너무 없었다는 생각이 든다. 대통령, 국회의원은 많이 들어봤지만 광역자치단체장, 기초자치단체장, 지방의회, 교육감 선거까지 오면 뭐가 뭔지 헷갈리기 시작한다. 선거를 통해 정치, 정당, 민주주의에 대해 쉽게 풀어 쓴 이 책이 10대뿐만 아니라 성인에게도 유용한 이유이다. 삼촌과 열여섯 살, 열여덟 살 조카의 대화 형식으로 이뤄져 있어 술술 읽힌다. 유권자로서 선거와 정치를 바라보는 관점과 태도에 대해서도 고민해 볼 수도 있다. 우리는 정치 없이 살 수 없다. 삶이 곧
정치이고, 이 책의 말대로 “부정한 정치현실을 바꿀 힘도 정치에 있”기 때문이다. 김미현 달팽이 책방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145 [ 날짜순 / 조회순 ]
[요즘책들] 『우리 어디 명명하고 사나요』 외 (2020년 05월호) 1540 hits.
  담뱃갑 혹은 비타민케이스처럼 생긴 조그만 케이스 안에 카드가 가득 꽂혀 있다. ‘주머니시’라는 타이틀로 작고 귀엽고 독특한 책을 만드는 제작팀의 책이다. 책방에 주머니시 몇 종이 진열되어 있다. 손님들은 그중 하나를 골라 카드를 뽑아 보다가 책방지기인 나한테 이게 뭔지 묻곤 한다. “일종의…
[교사의책] 책으로 준비하는 학생맞이 (2020년 05월호) 238 hits.
학생을 교육의 주체로 세워줄 준비  2010년에 경기도 교육청이 학생인권조례를 공포했지만, 이는 사회구성원 다수의 공감을 얻지 못했다. 교사는 당장 교권 침해를 문제 삼았고, 부모는 학생들의 입시에 미칠 영향을 걱정했다. 이런 사회 분위기 속에서 학교가 학생을 짓누르는 구조적 폭력을 밝히고, 그런 …
[요즘 책들] (2020년 04월호) 771 hits.
<SECOND> 4호곽민해, 김수현, 장은진, 정경희 지음(독립출판)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을 했다는 소식은 한국을 뜨겁게 달궜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의 일상은 빠르게 재난 모드로 바뀌고 말았지만,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진 때에 놓치기 아까운 영화를 챙겨 보면 어떨까. <기생…
[책에 빠지고 싶은 날] 호밀밭의 파수꾼 (2020년 04월호) 482 hits.
_      
[요즘 책들] (2020년 03월호) 1051 hits.
    ‘가삼로지을’은 을지로3가를 거꾸로 쓴 것이다. 1960∼70년대 집 짓고 꾸미기 위한 필수템은 모두 을지로로 통했다. 지금도 그 시절이 바랜 모습으로 남아있는 이곳은 싸고 만만해서 부담 없이 작업할 곳을 찾던 세 명의 예술가에게 딱이었다. 발품 팔아 찾은 두 평짜리 방을 보증금 80만 원, 월 2…
[요즘 책들] 『사탕책』 외 (2019년 06월호) 1260 hits.
     『사탕책』 영민 지음(독립출판물) 지난달부터 책방에서 zine을 체험해 보는 워크숍을 5주간 했다. 일반적인 책 형태를 갖추지 않아도 자유로운 크기와 볼륨과 제작 방식으로 원하는 콘텐츠를 담을 수 있는 zine. 5주 수업 중 하루는 워크숍 공간에 복사기가 등장했다. 콜라주 기법으로 작은 책을 …
[모아 읽는 책] 해마다 유월이 되면? (2019년 06월호) 1054 hits.
막연히 전쟁이 무서웠고, 전쟁 중에 있는 사람들이 불쌍했고, 일상이 전쟁 같다고 느끼기도 했다. 매일 크고 작은 혼란들에, 너무 쉽게 전쟁이라는 말이 붙게 된다. 이 땅에 있었던 전쟁도 70년이 다 되어가도록 어떤 형태로든 이 땅의 사람들의 몸과 마음에 생채기로 남아 있다.가끔 아이들과 전쟁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 …
[모아 읽는 책] 식물 산책 (2019년 05월호) 969 hits.
지난 4월에 강원도 산불로 인해 우리는 많은 나무를 잃었다. 지금의 세대와 다음의 세대들은 우리보다 자연을 많이 보지 못하게 될 것 같아서 미안하다. 어린이자료실에서는 식물도감, 동물도감처럼 각 꽃의 종류와 이름, 동물의 이름을 궁금해하는 초등학생들을 위해 도감 책들을 찾아 준다. 청소년자료실에서는 자…
[요즘 책들] 『ㅅㅏ랑한다 정말 보고싣구나』 외 (2019년 05월호) 895 hits.
  책이라고 하기엔 쓰인 글이나 표현된 이미지가 없고, 노트라고 하기엔 많은 정보가 담겨 있는 『72노트』. 백지는 물론 트레싱지, 크라프트지, 흑지 등 접하기 어려웠던 종이 포함 72가지의 다양한 종이로 묶인 노트로 넘길 때마다 달라지는 종이를 한번에 경험할 수 있다. 종이를 눈으로 보고 촉감으로 느껴볼…
[모아 읽는 책] 오늘도 배고픈 우리, 책으로 보는 음식 이야기 (2019년 04월호) 1366 hits.
고정원, 김윤나, 최지희 구립 구산동도서관마을 사서 우리가 매일 같이 먹는 밥과 간식들은 일상 속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이다. 세상엔 맛있는 것이 너무 많고, 우리는 항상 배고프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든 주제와 궁금한 것은 무엇이든 담겨 있는 책에서 ‘음식’을 찾아보기로 했다. 어떤 재료들이 만나 맛있는…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