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 추천합니다!
[추천합니다!] [요즘 책들] 『사탕책』 외
<학교도서관저널 , 2019년 06월호> 19-07-09 11:01
조회 : 1,159  


01-1 사탕책 표지.jpg 01-2 사탕책 내지.jpg 01-3 사탕책.jpg

 

『사탕책』 영민 지음(독립출판물)
지난달부터 책방에서 zine을 체험해 보는 워크숍을 5주간 했다. 일반적인 책 형태를 갖추지 않아도 자유로운 크기와 볼륨과 제작 방식으로 원하는 콘텐츠를 담을 수 있는 zine. 5주 수업 중 하루는 워크숍 공간에 복사기가 등장했다. 콜라주 기법으로 작은 책을 만드는 영민 제작자의 수업이었고 그녀가 사탕껍질 이미지를 모아 만든 『사탕책』처럼 컴퓨터의 편집툴을 이용하지 않고 인쇄소를 통하지 않고 복사기 한 대로 zine을 만들었다. “컴퓨터 대신 복사기를 이용해 확대하고, 축소하고, 이미지들을 겹치며, 직접적이고 우연적인 이미지를 만드는 실험을 통해 만들어진 책.” 복사기를 이용하는 것 외에 어떤 제약도 없었다. 원하는 대로 복사하고 오리고 찢은 종이들을 삼공바인딩으로 하나로 묶었다. 어떤 녀석은 페이지를 열 때마다 크기가 달랐고, 어떤 녀석은 여러 장의 쌈에 고기를 싸먹듯이 지그재그로 다양한 종이가 한데 묶여 있었고, 어떤 녀석은 때밀이수건을 복사하여 표지를 쓰고 실제 때밀이수건을 중간에 넣어 같이 바인딩을 했다. 준비된 종이도 같았고 복사기를 사용하는 방식도 같았는데 놀라울 정도로 각자 너무 개성 있는 책들이 완성되어 zine의 매력에 제대로 빠졌던 워크숍 날이었다. 이보람 헬로인디북스

 



02 시로부터.jpg

02 시로부터.jpg

 

『시로부터』 최영철 지음|산지니

“오늘의 시인은 치열하지 않고 독자는 절실하지 않다.” 책방에 시집은 애물단지가 되었다. 좋은 시가 가득 담긴 시집이어도 유명 출판사가 아니면 읽히지 않는다. 시의 무게보다 시집의 무게를 따지고, 시집을 읽기보단 시인이 되고 싶어 한다. 시는 잘 팔리지 않으며, 미디어에 보도된 책만 눈길을 끌게 되었다. 시와 현실이 맞닥뜨리는 이 지점에서 시집과 서점이, 책과 독자가 함께 있다. 최영철 시인의 산문집 『시로부터』는 30여 년 시와 함께 해온 시인이 시로부터 야기된, 시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쓸모 있음과 유용함만이 중요시되는 세상’에서 ‘시의 자리를 묻는’ 책이다. 오늘날 시는 삶과 하등 관계가 없는 듯 보이지만 삶을 가장 가감 없이 드러내는 장르일 것이다. 고통과 절망을 재료로 삼아 시를 요리하는 시인의 삶을 읽으며 자신의 삶을 더 들여다볼 수 있기를 빈다. 시인의 말처럼 “우리는 다시 느린 걸음으로 변함없는없는 삶의 진정성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 시로부터. 김경현 다시서점


03 결혼없이함께산다는것.jpg

 

『결혼 없이 함께 산다는 것』 01&91 지음(독립출판물)
청첩장이 쇄도하는 계절이다. 몇 년이나 연락 없던 사람에게 카톡이 오고, 부재중에 걸려온 낯선 번호가 두려워진다. 결혼식이라는 인생 과업의 모퉁이에서 부딪치는 우리는 자주 겸연쩍다. 그런데 이런 요란한 의례 없이 함께 살기로 결심한 이들에게는 오히려 정반대의 일이 벌어진다. 결혼 없이 함께 사는 일에는 요청한 적 없는 인생 충고가 날아들고 사회의 선입견은 여전하다. 동거가 그렇게 별난 일일까? 이 책의 저자 공일과 구일은 사랑했고 거의 매일 데이트를 했다. 점심부터 밤 열한 시까지 붙어있다 보니 돈과 시간의 허비가 많아서, 고민 끝에 함께 살아보기로 한다. 빠듯한 자금을 모아 지방의 한적한 동네에 작은 보금자리에서 같이 살기 시작한다. 프리랜서 커플의 동거 라이프가 각자의 시선으로 담겨 있다. 집에서 같이 밥을 해먹다 보니 화장실 타이밍도 비슷해지는 난처함, 잠버릇이 다른 두 사람이 한 침대에서 자는 일 등 일상의 부딪힘을 솔직하게 보여 준다. 그 과정에서 ‘우리다운 것, 우리만의 것’을 고민하며 차근차근 삶의 타래를 풀어가는 두 사람이 아름답다. “사랑하는 마음 하나만으로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삶을 지향”하는 일이 결혼식 없이 일어난다. 김미현 달팽이 책방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145 [ 날짜순 / 조회순 ]
[요즘책들] 『우리 어디 명명하고 사나요』 외 (2020년 05월호) 838 hits.
  담뱃갑 혹은 비타민케이스처럼 생긴 조그만 케이스 안에 카드가 가득 꽂혀 있다. ‘주머니시’라는 타이틀로 작고 귀엽고 독특한 책을 만드는 제작팀의 책이다. 책방에 주머니시 몇 종이 진열되어 있다. 손님들은 그중 하나를 골라 카드를 뽑아 보다가 책방지기인 나한테 이게 뭔지 묻곤 한다. “일종의…
[교사의책] 책으로 준비하는 학생맞이 (2020년 05월호) 140 hits.
학생을 교육의 주체로 세워줄 준비  2010년에 경기도 교육청이 학생인권조례를 공포했지만, 이는 사회구성원 다수의 공감을 얻지 못했다. 교사는 당장 교권 침해를 문제 삼았고, 부모는 학생들의 입시에 미칠 영향을 걱정했다. 이런 사회 분위기 속에서 학교가 학생을 짓누르는 구조적 폭력을 밝히고, 그런 …
[요즘 책들] (2020년 04월호) 676 hits.
<SECOND> 4호곽민해, 김수현, 장은진, 정경희 지음(독립출판)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을 했다는 소식은 한국을 뜨겁게 달궜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의 일상은 빠르게 재난 모드로 바뀌고 말았지만,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진 때에 놓치기 아까운 영화를 챙겨 보면 어떨까. <기생…
[책에 빠지고 싶은 날] 호밀밭의 파수꾼 (2020년 04월호) 385 hits.
_      
[요즘 책들] (2020년 03월호) 955 hits.
    ‘가삼로지을’은 을지로3가를 거꾸로 쓴 것이다. 1960∼70년대 집 짓고 꾸미기 위한 필수템은 모두 을지로로 통했다. 지금도 그 시절이 바랜 모습으로 남아있는 이곳은 싸고 만만해서 부담 없이 작업할 곳을 찾던 세 명의 예술가에게 딱이었다. 발품 팔아 찾은 두 평짜리 방을 보증금 80만 원, 월 2…
[요즘 책들] 『사탕책』 외 (2019년 06월호) 1160 hits.
     『사탕책』 영민 지음(독립출판물) 지난달부터 책방에서 zine을 체험해 보는 워크숍을 5주간 했다. 일반적인 책 형태를 갖추지 않아도 자유로운 크기와 볼륨과 제작 방식으로 원하는 콘텐츠를 담을 수 있는 zine. 5주 수업 중 하루는 워크숍 공간에 복사기가 등장했다. 콜라주 기법으로 작은 책을 …
[모아 읽는 책] 해마다 유월이 되면? (2019년 06월호) 963 hits.
막연히 전쟁이 무서웠고, 전쟁 중에 있는 사람들이 불쌍했고, 일상이 전쟁 같다고 느끼기도 했다. 매일 크고 작은 혼란들에, 너무 쉽게 전쟁이라는 말이 붙게 된다. 이 땅에 있었던 전쟁도 70년이 다 되어가도록 어떤 형태로든 이 땅의 사람들의 몸과 마음에 생채기로 남아 있다.가끔 아이들과 전쟁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 …
[모아 읽는 책] 식물 산책 (2019년 05월호) 877 hits.
지난 4월에 강원도 산불로 인해 우리는 많은 나무를 잃었다. 지금의 세대와 다음의 세대들은 우리보다 자연을 많이 보지 못하게 될 것 같아서 미안하다. 어린이자료실에서는 식물도감, 동물도감처럼 각 꽃의 종류와 이름, 동물의 이름을 궁금해하는 초등학생들을 위해 도감 책들을 찾아 준다. 청소년자료실에서는 자…
[요즘 책들] 『ㅅㅏ랑한다 정말 보고싣구나』 외 (2019년 05월호) 811 hits.
  책이라고 하기엔 쓰인 글이나 표현된 이미지가 없고, 노트라고 하기엔 많은 정보가 담겨 있는 『72노트』. 백지는 물론 트레싱지, 크라프트지, 흑지 등 접하기 어려웠던 종이 포함 72가지의 다양한 종이로 묶인 노트로 넘길 때마다 달라지는 종이를 한번에 경험할 수 있다. 종이를 눈으로 보고 촉감으로 느껴볼…
[모아 읽는 책] 오늘도 배고픈 우리, 책으로 보는 음식 이야기 (2019년 04월호) 1291 hits.
고정원, 김윤나, 최지희 구립 구산동도서관마을 사서 우리가 매일 같이 먹는 밥과 간식들은 일상 속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이다. 세상엔 맛있는 것이 너무 많고, 우리는 항상 배고프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든 주제와 궁금한 것은 무엇이든 담겨 있는 책에서 ‘음식’을 찾아보기로 했다. 어떤 재료들이 만나 맛있는…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