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요즘 책들]연필의 고향 외
<학교도서관저널 , 2018년 03월호> 18-03-28 10:52
조회 : 2,138  


 
2018-03-28 10;47;50.PNG
 
학교를 졸업한 지 오래되었지만 3월은 여전히 새 학기의 떨림으로 남아있다. 새 학년에 새 친구를 만나던 날을 생각하면, 누구랑 앉아야 할지 점심시간에 함께 밥 먹을 친구는 있을지 겁나기도 했다. 아껴두었던 새 연필을 꺼내서 공들여 깎고 새 공책에 학년 반 번호 이름을 또박또박 적고 잠들었던 밤을 기억하는지. 이런 3월의 정서를 추억하며 읽기 좋은 책이 나왔다. 공책 크기의 실 제본된 이 책은 서걱거리는 연필의 질감을 가득 느낄 수 있는 그림책이다. 이야기의 시작은 어느 초등학교 교실. 주인이 없는 연필을 모아 둔 ‘연필의 고향’이라는 연필꽂이를 소개하며 시작되는 이야기는 샤프에 설 자리를 잃은 연필들의 반격과 함께 절정에 다다른다. 반 아이들의 샤프심이 자꾸 사라지던 이유까지 알고 나면 잃어버려도 그만이던 내 주변의 작은 것들에 미안한 마음이 싹튼다. 끝까지 쓰지도 않고 버렸던 연필, 지우개, 펜, 공책들아∼ 나를 용서해 주겠니? 잃어버려도 그만인 것들 속에 정작 잃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것들이 숨어 있지 않았는지 생각해 볼 일이다. 김미현 달팽이 책방
 
 
2018-03-28 10;48;05.PNG
 
 
 
 
 
 
2018-03-28 10;49;00.PNG
 
한 편의 시가 담긴, 목차도 하나뿐인 『글과의 연애』는 성우로 활동 중인 작가 김하늘의 연애서사시집이다. ‘목소리를 담는 성우는 종이 위에 어떻게 자신의 목소리를 담아낼까?’ 궁금했지만, 읽어 보기도 전에 입고된 책이 하루 만에 모두 판매되어 재입고된 후에야 읽게 되었다. 연애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책은 무수히 많지만, 순간이 이루는 서사를 속삭이는 책을 마주하기는 쉽지 않다. 만남과 이별이란 무수한 순간을 끊임없이 돌이킨 흔적이 남은 책을 만나기는 더욱이. “연애와 사랑의 일치만이 글이 되고 시가 된다.”라는 책 속의 문장 때문에 글이 되고 시가 되었던 연애와 사랑을 다시 떠올리게 된다. 우리는 사랑을 배운 적이 없다. 학교와 사회에서도 연애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누구도 가르쳐주지 않는다. 각자의 사랑과 연애가 나름 존재할 것을 알기 때문일까. 아니면, 가르쳐 준다고 알 문제가 아니라서일까. 글쓰기와 사랑을 배우기 좋은 참고서를 소개한다. 부디 모두 좋은 글과의 연애하시기를. 김경현 다시서점
 
 
 
2018-03-28 10;50;42.PNG
어느 동네에나 길고양이들이 살고 있다. 누군가는 고양이를 무서워하거나 싫어하기도 하고 누군가는 관심 없이 풍경의 일부로 지나치기도 하고 또 누군가는 이름을 붙여주며 인사를 나누고 밥을 나눠 주기도 한다. 이 책의 저자는 후자에 해당하는 사람으로, 본인이 살았던 동네의 길고양이들에 대해 시를 써서 책으로 묶었다. 사료를 주면 잘 먹지만 자신을 경계하던 고양이, 주택 사이의 틈에서 새끼와 함께 살아가던 어미고양이, 길을 걷다 발견한 죽어서 차갑게 식은 고양이, 입양하게 된 검은무늬 아기고양이… 언젠가 그녀가 이사를 가는 날, 그 동네에서 밥을 챙겨주던 고양이에게 마지막으로 사료를 수북이 쌓아 두고 왔다는 대목에서는 눈물이 난다. 길고양이는 그렇게 그녀의 이웃이기도 하고 곧 그녀 자신이기도 하다. “친구와 놀다가도 혼자가 되고 지친 몸을 쉬고 난폭한 행동에 공포를 느끼고 햇볕을 쬐고 쓸쓸할 때 쓰러지고…. 이쯤 되면 고양이인가요? 나인가요?” 이보람 헬로인디북스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949 [ 날짜순 / 조회순 ]
[요즘 책들]잠깐 애덤 스미스 씨, 저녁은 누가 차려줬어요? 외 3113 hits.
  “애덤 스미스가 『국부론』을 집필할 당시 푸줏간 주인, 빵집 주인, 양조장 주인이 일하러 가기 위해서는 그들의 부인, 어머니, 혹은 누이들이 하루 종일 아이들을 돌보고, 청소하고, 음식을 만들고, 빨래하고, 눈물을 훔치고, 이웃과 실랑이를 해야 했다.”(31쪽) 전국의 어머니들이 입이 닳도록 하는 말이 있다…
[요즘 책들] 『버섯 소녀』외 (2017년 11월호) 2387 hits.
세상의 많은 것들이 크고 명징한 것들로 자신의 존재를 드러낼 때, 오히려 반대로 곧 사라질 듯 아련한 존재감으로 우리의 마음에 들어오는 것들이 있다. 대부분의 시가 그렇지만 어떤 동화들도 그렇다. 『버섯소녀』는 그런 그림책이다. 매끄럽지 않은 질감, 서로 조금만 스쳐도 큰 소리가 나는 종이로 만들어진 작은 책. …
[요즘 책들]연필의 고향 외 (2018년 03월호) 2139 hits.
    학교를 졸업한 지 오래되었지만 3월은 여전히 새 학기의 떨림으로 남아있다. 새 학년에 새 친구를 만나던 날을 생각하면, 누구랑 앉아야 할지 점심시간에 함께 밥 먹을 친구는 있을지 겁나기도 했다. 아껴두었던 새 연필을 꺼내서 공들여 깎고 새 공책에 학년 반 번호 이름을 또박또박 적고 잠들었던 밤…
[요즘 책들]<제주의 3년 이하 이주민의 가게들:원했던 삶의 … (2018년 04월호) 1933 hits.
    ‘로컬숍 연구 잡지 브로드컬리’는 서울의 3년 이하 빵집들을 다룬 1호와 서울의 3년 이하 서점들을 다룬 2호, 3호까지 심도 높은 인터뷰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최근 발행된 <제주의 3년 이하 이주민의 가게들: 원했던 삶의 방식을 일궜는가?>는 제주도에서 오픈한 카페, 민박, 서점, 빵…
[모아 읽는 책]그래도 삶은 계속된다! (2018년 06월호) 1928 hits.
청소년들은 때때로 여러 역할과 관계 속에서 힘겨운 날들을 보낸다. 아이들이 속상한 일이 있을 때나 괜히 울적할 때 말한다. “오늘은 슬픈 책이 보고 싶어요. 읽으면 그냥 펑펑 울 수 있는, 아니면 그냥 슬픈 책이요.” 아이들은 주인공이 극한 상황에서 날마다 힘겹게 견뎌내는 이야기나 극적인 일들을 겪고 있는 이야기…
[요즘 책들] "희망을 버려요"외 (2018년 07+08월호) 2811 hits.
    내 마음을 들여다볼 때 연민하지도 냉소하지도 않고, 담담하게 관조할 수 있다면 그때 우리는 마음의 밑바닥에서 무엇을 발견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쓸데없는 희망을 버리라고 이야기하지만 희망을 비웃지는 않는다. 대신 희망이라는 이름으로 각자의 마음속에 쌓아둔 위시리스트가 나를 더 힘겹게 …
[요즘 책들]'산산죽죽'외 (2018년 12월호) 2350 hits.
 이 책은 그림으로 기억을 기록하는 임나운 작가가 처음으로 독립출판으로 제작했던 책인 『여기부터』(서현범, 임나운)에 수록되었던 서현범 작가의 단편소설 「산산죽죽」을 원작으로 한 만화다. 죽음 이후의 이야기를 상상한 이 만화는 한 사람이 죽은 이후에 남겨진 이들의 하루와 비워진 자리를 지켜보며 삶과 …
청소년 예술·문화·만화·기타 (2015년 09월호) 8082 hits.
              디자이너의 비밀 디자인에 숨겨진 디자이너 이야기강구룡 지음|지콜론북|263쪽|2015.07.15|15,000원|중・고등학생|디자인주위를 둘러보았을 때 우리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은 디자이너의 손을 거쳐 탄생했다. 하지만 그 디자이너가 누구인지는 알기 …
청소년 자연·과학·환경·생태 (2015년 09월호) 6223 hits.
                과학의 놀라운 신비 75가지제니 볼봅스키, 줄리아 로스먼, 매트 라모스 지음|권예리 옮김|이숲|168쪽|2015.05.20|18,000원중・고등학교|교양과학‘어떻게 내가 궁금해하던 것에 대한 답이 모두 다 있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과학의 …
청소년 인문·사회 (2015년 09월호) 5915 hits.
            꿈을 디자인하라 다르게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는 십대들의 진로 필독서임경묵 지음|꿈결|252쪽|2015.07.08|13,800원|중・고등학교|진로진학가이드‘다르게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는 십대들의 진로 필독서’라는 부제에 걸맞게 청소년들이 자신만의 강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