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여럿이 함께] [요즘 책들] "희망을 버려요"외
<학교도서관저널 , 2018년 07+08월호> 18-07-02 14:46
조회 : 2,810  


2.png
 
 
 내 마음을 들여다볼 때 연민하지도 냉소하지도 않고, 담담하게 관조할 수 있다면 그때 우리는 마음의 밑바닥에서 무엇을 발견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쓸데없는 희망을 버리라고 이야기하지만 희망을 비웃지는 않는다. 대신 희망이라는 이름으로 각자의 마음속에 쌓아둔 위시리스트가 나를 더 힘겹게 하지 않는지, 그것이 진짜 희망이 맞는지 의심해 보자고 이야기한다. 정사각형 판형의 작은 그림책을 펼치면 얼굴이 과일인 등장인물들이 나온다. 주인공은 귤 씨. 곧이어 직장 선배 깐 계란이 등장하고 딸기 과장, 친구 건포도, 바나나가 차례대로 나온다. 청포도였던 친구 건포도는 사회생활에 찌들어 과즙이 말랐다는 식의 설정이다. 이런 캐릭터 묘사가 괴이하지만 어쩐지 정겨운 그림체와 만나 재미를 준다. 직장 선배 깐 계란은 귤 씨에게 모든 것을 비우고 내려놓으라고 조언한다. 고민하던 귤 씨는 마음 깊숙한 곳에서 판도라의 상자를 꺼내서 연다. 희망이라는 이름으로 쌓아둔 온갖 욕심들을 쏟아버리고 희망의 의미를 재정의한다. 그 과정에서 나에 대해 냉소하지 않는 귤 씨의 태도가 뜻밖의 위로를 준다. 가벼운 책이라 생각하고 펼쳤다가 정신이 번쩍 드는 기분이다. 일상이 무겁고 삶이 버거운 직장인들이여 “희망을 버린 밤, 굿밤!” 김미현 달팽이 책방
3.png
 
4.png
 
 도톰한 장정판 표지와 매력적인 내지의 구성이 인상적인 손영규 작가의『잠의 시간』은 아버지의 장례식 이후 생긴 환청들을 토대로 지은 시들을 비롯해 상주가 되어 장례를 치르던 시기의 이야기, 생활에서 찾은 알레고리들을 담은 시집과 추운 새벽녘의 서리와 햇빛, 뚝방길 옆 그린벨트 구역의 겨울 풍경, 양재천과 탄천 근처 한강 하류의 물결이 담긴 사진집을 한 권으로 엮은 책이다. 시집과 사진집이 한 권으로 어우러지는 모습도 눈여겨볼만 하지만, 각각 글과 사진의 무게감 또한 늦은 밤잠을 잊고 책에 빠져들게 한다. 하지만 깊은 무게가 느껴지는 내용과는 다르게 224쪽의 다소 많은 분량의 책임에도 가볍게 들고 다닐 수 있다. 판형뿐만 아니라 책의 질량까지도 고려한 디자이너의 고민 때문일 것이다. 이런 책을 만지다 보면 책을 읽는 즐거움도 느낄 수 있지만, 책이라는 물건 자체가 주는 기쁨도 맛볼 수 있다. 책장에서 책을 뽑아 들었을 때 꼭 껴안아 주고 싶은 마음 말이다. 김경현 다시서점
 
5.png
 
 
 언젠가부터 산책을 하며 나누는 대화를 즐긴다. 상대방의 이야기에 귀기울이기에도 내 속에 담긴 이야기를 꺼내 놓기에도 산책의 적당한 풍경, 적당한 공기, 적당한 소음, 적당한 속도가 딱이다. 이 그림책 속 셀린과 엘라도 같이 걸으며, 같이 요트를 타며 대화를 나눈다. 비밀 많은 두 10대 소녀는 십수 년 동안 숨겨 두었던 자신의 비밀을 꺼내 놓는다. 과거에도 현재에도 각자에게 상처였고 견뎌야 할 무게였던 것들을 서로 공유한다. “얘기해줘서 고마워.”, “들어줘서 고마워.” 진심으로 이야기하고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각자 치유를 받는다. 말미에 나온 책 소개처럼 그렇게 우리는 앞으로 나아갈 힘을 얻고 성장한다. 우드파크픽처스는 미바와 조쉬 프리기 두 사람이 이끄는 그래픽노블 출판사로 지금까지 다섯 권의 책을 만들었다. 이 책 역시 이전 작품과 마찬가지로 표지를 포함해 한 컷 한 컷에 많은 내용이 담겨 있어서 두 번 읽고 세 번 읽을 때 새로운 것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보람 헬로인디북스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949 [ 날짜순 / 조회순 ]
[요즘 책들]잠깐 애덤 스미스 씨, 저녁은 누가 차려줬어요? 외 3113 hits.
  “애덤 스미스가 『국부론』을 집필할 당시 푸줏간 주인, 빵집 주인, 양조장 주인이 일하러 가기 위해서는 그들의 부인, 어머니, 혹은 누이들이 하루 종일 아이들을 돌보고, 청소하고, 음식을 만들고, 빨래하고, 눈물을 훔치고, 이웃과 실랑이를 해야 했다.”(31쪽) 전국의 어머니들이 입이 닳도록 하는 말이 있다…
[요즘 책들] 『버섯 소녀』외 (2017년 11월호) 2387 hits.
세상의 많은 것들이 크고 명징한 것들로 자신의 존재를 드러낼 때, 오히려 반대로 곧 사라질 듯 아련한 존재감으로 우리의 마음에 들어오는 것들이 있다. 대부분의 시가 그렇지만 어떤 동화들도 그렇다. 『버섯소녀』는 그런 그림책이다. 매끄럽지 않은 질감, 서로 조금만 스쳐도 큰 소리가 나는 종이로 만들어진 작은 책. …
[요즘 책들]연필의 고향 외 (2018년 03월호) 2138 hits.
    학교를 졸업한 지 오래되었지만 3월은 여전히 새 학기의 떨림으로 남아있다. 새 학년에 새 친구를 만나던 날을 생각하면, 누구랑 앉아야 할지 점심시간에 함께 밥 먹을 친구는 있을지 겁나기도 했다. 아껴두었던 새 연필을 꺼내서 공들여 깎고 새 공책에 학년 반 번호 이름을 또박또박 적고 잠들었던 밤…
[요즘 책들]<제주의 3년 이하 이주민의 가게들:원했던 삶의 … (2018년 04월호) 1933 hits.
    ‘로컬숍 연구 잡지 브로드컬리’는 서울의 3년 이하 빵집들을 다룬 1호와 서울의 3년 이하 서점들을 다룬 2호, 3호까지 심도 높은 인터뷰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최근 발행된 <제주의 3년 이하 이주민의 가게들: 원했던 삶의 방식을 일궜는가?>는 제주도에서 오픈한 카페, 민박, 서점, 빵…
[모아 읽는 책]그래도 삶은 계속된다! (2018년 06월호) 1928 hits.
청소년들은 때때로 여러 역할과 관계 속에서 힘겨운 날들을 보낸다. 아이들이 속상한 일이 있을 때나 괜히 울적할 때 말한다. “오늘은 슬픈 책이 보고 싶어요. 읽으면 그냥 펑펑 울 수 있는, 아니면 그냥 슬픈 책이요.” 아이들은 주인공이 극한 상황에서 날마다 힘겹게 견뎌내는 이야기나 극적인 일들을 겪고 있는 이야기…
[요즘 책들] "희망을 버려요"외 (2018년 07+08월호) 2811 hits.
    내 마음을 들여다볼 때 연민하지도 냉소하지도 않고, 담담하게 관조할 수 있다면 그때 우리는 마음의 밑바닥에서 무엇을 발견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쓸데없는 희망을 버리라고 이야기하지만 희망을 비웃지는 않는다. 대신 희망이라는 이름으로 각자의 마음속에 쌓아둔 위시리스트가 나를 더 힘겹게 …
[요즘 책들]'산산죽죽'외 (2018년 12월호) 2350 hits.
 이 책은 그림으로 기억을 기록하는 임나운 작가가 처음으로 독립출판으로 제작했던 책인 『여기부터』(서현범, 임나운)에 수록되었던 서현범 작가의 단편소설 「산산죽죽」을 원작으로 한 만화다. 죽음 이후의 이야기를 상상한 이 만화는 한 사람이 죽은 이후에 남겨진 이들의 하루와 비워진 자리를 지켜보며 삶과 …
청소년 예술·문화·만화·기타 (2015년 09월호) 8082 hits.
              디자이너의 비밀 디자인에 숨겨진 디자이너 이야기강구룡 지음|지콜론북|263쪽|2015.07.15|15,000원|중・고등학생|디자인주위를 둘러보았을 때 우리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은 디자이너의 손을 거쳐 탄생했다. 하지만 그 디자이너가 누구인지는 알기 …
청소년 자연·과학·환경·생태 (2015년 09월호) 6223 hits.
                과학의 놀라운 신비 75가지제니 볼봅스키, 줄리아 로스먼, 매트 라모스 지음|권예리 옮김|이숲|168쪽|2015.05.20|18,000원중・고등학교|교양과학‘어떻게 내가 궁금해하던 것에 대한 답이 모두 다 있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과학의 …
청소년 인문·사회 (2015년 09월호) 5915 hits.
            꿈을 디자인하라 다르게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는 십대들의 진로 필독서임경묵 지음|꿈결|252쪽|2015.07.08|13,800원|중・고등학교|진로진학가이드‘다르게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는 십대들의 진로 필독서’라는 부제에 걸맞게 청소년들이 자신만의 강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