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여럿이 함께] [요즘 책들]'산산죽죽'외
<학교도서관저널 , 2018년 12월호> 18-12-05 14:11
조회 : 2,350  


b.PNG
 이 책은 그림으로 기억을 기록하는 임나운 작가가 처음으로 독립출판으로 제작했던 책인 『여기부터』(서현범, 임나운)에 수록되었던 서현범 작가의 단편소설 「산산죽죽」을 원작으로 한 만화다. 죽음 이후의 이야기를 상상한 이 만화는 한 사람이 죽은 이후에 남겨진 이들의 하루와 비워진 자리를 지켜보며 삶과 만남, 관계를 되돌아보는 이야기다. ‘산 사람은 산 사람이고, 죽은 자는 죽은 자’라는 말이 때론 냉소적으로 들리기도 하지만, 임나운 작가가 한 컷 한 컷마다 담아둔 여운과 전개가 매력적이다. 『여기부터』, 『우리 이제』, 『너의 그런 점이』를 통해서 정적인 주제를 담담하게 풀어가고 는 임나운 작가는 『산산죽죽』에서 배경을 나열하는 작법으로 우리에게 익숙한 풍경과 습관들을 해 사람을 추억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살아있는 사람들이 사는 세계와 사후세계를 대비시킨 배경 톤과 섬세하게 묘사한 관계의 설정을 눈여겨보면 더욱 좋다. 김경현 다시서점
c.PNG
 
며칠 전에 교사인 어느 손님께 반 아이가 자살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내가 그 나이이던 때가 있었고, 그로부터 꽤 많은 시간이 흘렀다. 세상은 많이 바뀐 것 같으면서도 전혀 바뀌지 않았다. 이 땅의 청소년들은 좋은 성적과 좋은 대학, 좋은 직업을 바라는 사회의 요구를 온몸으로 감당하며 여전히 가쁜 숨을 몰아쉬며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이 책은 “넌 다 좋은데 노력이 부족해.”, “우리 애는 머리는 좋은 데 노력을 안 해서.” 같은 말이 메아리치는 세상에서 나의 인생을 찾아가기 위해 분투한 과정을 담은 만화책이다. 저자는 ‘다꾸’(다이어리 꾸미기)를 좋아하는 순수한 마음으로 미술이 하고 싶어서 미대에 가게 되었지만 그 어디에서도 ‘좋아하는 것’에 대해 질문 받지 못했다. “이렇게 하면 좋은 대학을, 학점을, 직장을 가질 수 있을 거야, (남들이 보기에) 잘 살 수 있을거야.”라는 말만 메아리치는 사회 속에서 번민하고 좌절한다. 수능은 끝났다. “노력하면 못하는 게 어디 있어.”가 아니라 무엇을 위해 노력하고 싶은지 찬찬히 묻는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아이들의 그런 시간을 어른과 사회가 차분히 기다려 주기를 바란다. 김미현 달팽이 책방
d.PNG
 
86세가 된 할머니의 느려지는 걸음걸이를 보며 더 늦기 전에 할머니의 이야기를 들어야겠다고 생각한 손녀가 기록한 할머니의 구술생애사다. 전라도 작은 섬에서 태어나 목포로 시집을 간 후 자식 넷을 낳고 부산, 안산으로 거처를 옮기며 살아온 할머니. 리드미컬한 전라도 사투리로 읊는 과거 이야기가 가득하다. 일제강점기, 해방기 등의 역사적인 부분도 리얼하게 녹아들어 있다. 일본군들에게 뺏기지 않으려고 땅 속에 쌀을 묻고 해방 후 일본 가게에서 머슴살이하던 사람들이 가게의 주인이 된 이야기 등. 어렸을 때부터 일복은 타고 났다는 할머니는 나 먹으려고 뭐 만들어 본 적이 없다. 모두 식구들을 위해서였다. 서로 칭찬 한마디 하지 않는 냉담한 집안의 분위기에서 자라온 지은이는 작년에 엄마의 이야기를, 올해는 할머니의 이야기를 책으로 만들었다. 그리고 책 말미에 이렇게 밝혔다. “나에게 구술사 작업은 가족을 이해하고 가족과 진정한 관계를 맺기 위한 첫걸음이 되었다.” 이보람 헬로인디북스
e.PNG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949 [ 날짜순 / 조회순 ]
[요즘 책들]잠깐 애덤 스미스 씨, 저녁은 누가 차려줬어요? 외 3113 hits.
  “애덤 스미스가 『국부론』을 집필할 당시 푸줏간 주인, 빵집 주인, 양조장 주인이 일하러 가기 위해서는 그들의 부인, 어머니, 혹은 누이들이 하루 종일 아이들을 돌보고, 청소하고, 음식을 만들고, 빨래하고, 눈물을 훔치고, 이웃과 실랑이를 해야 했다.”(31쪽) 전국의 어머니들이 입이 닳도록 하는 말이 있다…
[요즘 책들] 『버섯 소녀』외 (2017년 11월호) 2387 hits.
세상의 많은 것들이 크고 명징한 것들로 자신의 존재를 드러낼 때, 오히려 반대로 곧 사라질 듯 아련한 존재감으로 우리의 마음에 들어오는 것들이 있다. 대부분의 시가 그렇지만 어떤 동화들도 그렇다. 『버섯소녀』는 그런 그림책이다. 매끄럽지 않은 질감, 서로 조금만 스쳐도 큰 소리가 나는 종이로 만들어진 작은 책. …
[요즘 책들]연필의 고향 외 (2018년 03월호) 2139 hits.
    학교를 졸업한 지 오래되었지만 3월은 여전히 새 학기의 떨림으로 남아있다. 새 학년에 새 친구를 만나던 날을 생각하면, 누구랑 앉아야 할지 점심시간에 함께 밥 먹을 친구는 있을지 겁나기도 했다. 아껴두었던 새 연필을 꺼내서 공들여 깎고 새 공책에 학년 반 번호 이름을 또박또박 적고 잠들었던 밤…
[요즘 책들]<제주의 3년 이하 이주민의 가게들:원했던 삶의 … (2018년 04월호) 1933 hits.
    ‘로컬숍 연구 잡지 브로드컬리’는 서울의 3년 이하 빵집들을 다룬 1호와 서울의 3년 이하 서점들을 다룬 2호, 3호까지 심도 높은 인터뷰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최근 발행된 <제주의 3년 이하 이주민의 가게들: 원했던 삶의 방식을 일궜는가?>는 제주도에서 오픈한 카페, 민박, 서점, 빵…
[모아 읽는 책]그래도 삶은 계속된다! (2018년 06월호) 1928 hits.
청소년들은 때때로 여러 역할과 관계 속에서 힘겨운 날들을 보낸다. 아이들이 속상한 일이 있을 때나 괜히 울적할 때 말한다. “오늘은 슬픈 책이 보고 싶어요. 읽으면 그냥 펑펑 울 수 있는, 아니면 그냥 슬픈 책이요.” 아이들은 주인공이 극한 상황에서 날마다 힘겹게 견뎌내는 이야기나 극적인 일들을 겪고 있는 이야기…
[요즘 책들] "희망을 버려요"외 (2018년 07+08월호) 2811 hits.
    내 마음을 들여다볼 때 연민하지도 냉소하지도 않고, 담담하게 관조할 수 있다면 그때 우리는 마음의 밑바닥에서 무엇을 발견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쓸데없는 희망을 버리라고 이야기하지만 희망을 비웃지는 않는다. 대신 희망이라는 이름으로 각자의 마음속에 쌓아둔 위시리스트가 나를 더 힘겹게 …
[요즘 책들]'산산죽죽'외 (2018년 12월호) 2351 hits.
 이 책은 그림으로 기억을 기록하는 임나운 작가가 처음으로 독립출판으로 제작했던 책인 『여기부터』(서현범, 임나운)에 수록되었던 서현범 작가의 단편소설 「산산죽죽」을 원작으로 한 만화다. 죽음 이후의 이야기를 상상한 이 만화는 한 사람이 죽은 이후에 남겨진 이들의 하루와 비워진 자리를 지켜보며 삶과 …
청소년 예술·문화·만화·기타 (2015년 09월호) 8082 hits.
              디자이너의 비밀 디자인에 숨겨진 디자이너 이야기강구룡 지음|지콜론북|263쪽|2015.07.15|15,000원|중・고등학생|디자인주위를 둘러보았을 때 우리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은 디자이너의 손을 거쳐 탄생했다. 하지만 그 디자이너가 누구인지는 알기 …
청소년 자연·과학·환경·생태 (2015년 09월호) 6223 hits.
                과학의 놀라운 신비 75가지제니 볼봅스키, 줄리아 로스먼, 매트 라모스 지음|권예리 옮김|이숲|168쪽|2015.05.20|18,000원중・고등학교|교양과학‘어떻게 내가 궁금해하던 것에 대한 답이 모두 다 있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과학의 …
청소년 인문·사회 (2015년 09월호) 5915 hits.
            꿈을 디자인하라 다르게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는 십대들의 진로 필독서임경묵 지음|꿈결|252쪽|2015.07.08|13,800원|중・고등학교|진로진학가이드‘다르게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는 십대들의 진로 필독서’라는 부제에 걸맞게 청소년들이 자신만의 강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