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품 검색

장바구니0

증정_ <오전 9시에서 10시 30분 사이>_ 씨드북_ 15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학교도서관저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1-11-22 14:34 조회 5,920회 댓글 37건

본문

학교도서관저널 회원을 위한 이벤트입니다!

                                                     

[신청] 
- 학교도서관저널 홈페이지 '출판사 책소개' 코너 해당 이벤트 페이지에 비밀댓글(이름>전화번호>우편번호>주소) 달아주세요.
▶ 2021년 11월 29일까지~ 이벤트 페이지▶ http://www.slj.co.kr/bbs/board.php?bo_table=ad&wr_id=34905&sca=

비밀댓글(순서 : 이름 > 전화번호 우편번호 > 주소)로 신청한 회원 가운데 15명 추첨, 도서 증정

★ 선택과 집중!! 받고 싶은 책을 받는 비결? 받고 싶은 책만 신청하는 것입니다! 
예전 회차 당첨자를 빼고 또 빼는 방식으로 당첨자를 선정하기 때문에, 매번 신청하면 당첨 횟수는 늘어날지 몰라도, 진짜 받고 싶은 책을 받을 기회는 그만큼 줄어듭니다. 진짜 받고 싶은 책을 받을 확률, 진짜 받고 싶은 책만 신청해야 올라갑니다!

k042732596_1.jpg
 
분야_ 청소년 문학, 프랑스 문학, 추리소설
주제어_ 추리, 살인, 사건, 고등학교, 과제, 국어, 법무사, 도시, 지도, 옷, 인상착의, 속임수, 신문, 
시내, 목격, 관찰, 경찰, 범인, 단서, 사랑, 반대, 집안, 부르주아, 반전, 전개, 진실, 뉴스, 실마리


그날 오전 9시에서 10시 반 사이, 우리 모두 살인 사건 현장에 있었다
“시내로 나가서 한 시간 반 동안 작가가 되어 보세요.” 모든 게 국어 과제에서 시작되었다. 에르완의 반 친구들이 시내로 나가 일일 작가로 활약했던 날 아침, 공교롭게도 시내에서 법무사가 살해되는 끔찍한 사건이 일어난다. 소식을 접한 에르완은 그날 일어난 사건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친구들의 과제를 모아 살펴보기로 마음먹는다. 25명의 학생이 시내 곳곳을 관찰하던 그때 그곳에서는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평범해 보이는 25명의 과제물 안에서 살인 사건의 단서를 찾아라
대학 입시를 준비하는 평범한 고등학생 에르완, 반 아이들과 오전에 시내로 나가 한 시간 반 동안 목격한 것이나 흥미로웠던 것을 써 보는 국어 과제를 하고 나서 2주 후 심상치 않은 뉴스를 접한다. 평화로운 도시 시내 한복판에서 그것도 해가 훤히 떠 있는 오전에 법무사가 살해되는 사건이 일어난 것이다. 에르완은 과제를 하러 시내에 나간 날 바로 그 시간에 벌어진 사건임을 확인한 후 문득 반 아이들의 과제에서 사건의 단서를 찾을 수 있으리라는 생각이 떠오른다. 선생님께 도움을 구했지만, 돌아오는 건 시험 준비에 더 집중하라는 꾸중뿐. 결국 에르완은 반 아이들의 과제물을 직접 모아 살펴보기 위해 평소에 잘 맞는다고 생각했던 반 친구 카상드라와 힘을 모은다. 공부에 소홀할까 봐 걱정하시는 아버지의 눈을 피해 시험공부와 추리를 병행해 나가며 에르완은 카상드라와 자연스럽게 가까워진다. 25개의 과제를 모두 읽은 두 사람은 발견한 몇 가지 단서를 정리하여 경찰에 전달하기로 한다. 과연 이들의 추론으로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수 있을까?

준비물은 시내 지도, 신문 기사 그리고 25개의 과제물 
준비된 것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대반전  
법무사 살인 사건의 범인을 찾기 위해 살펴봐야 할 것은 다음과 같다. 사건이 일어났던 시내의 지도, 경찰 조사 과정을 파악할 수 있는 신문 기사 그리고 형식도 내용도 제각각인 25개의 과제. 에르완과 카상드라는 학교와 시내 곳곳을 누비며 반 아이들의 과제물에서 의심쩍은 부분을 직접 확인한다. 과제와 신문 기사를 모두 외울 만큼 충분히 검토한 후 마침내 두 사람은 시내 지도 위에 그날 있었던 모든 학생을 표시한 추리 지도를 완성하지만, 반갑지 않은 반전을 맞이하게 된다. 형사 못지않은 육감과 실력을 갖춘 이 커플의 순탄치 않은 추리 여정은 무사히 마침표를 찍을 수 있을까? 『오전 9시에서 10시 30분 사이』는 시내 곳곳에 자리 잡은 25명의 학생이 쓴 과제물을 통해 이야기가 전개되는, 기존의 소설과 다른 독특한 전개 방식에 추리라는 요소가 결합하여 독자들에게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예상을 뒤엎는 반전으로 마지막까지 사건의 진실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우리가 두 눈으로 똑똑히 본 것이 모두 진실일까?
이 참신한 과제를 낸 국어 선생님은 아이들의 과제물에 사건의 실마리가 숨겨져 있으리라 생각지 않는다. 그날 그곳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났다고 호들갑을 떠는 아이들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인간은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본다는 사실을 배우게 될 것이라고 할 뿐이다. 두 주인공은 믿기지 않는 진실과 그럴듯한 가짜 이야기가 뒤섞인 과제물 앞에서 무엇을 믿고 무엇을 걸러 내야 하는지, 혹시 자신들이 보려 하는 것만 보지 않았는지, 그리고 중요한 사실을 놓친 건 아닌지 혼란스러워한다. 여러 과제물에 공통으로 등장하는 선글라스, 붉은 머리, 파란색 메르세데스, 그리고 수상한 두 남녀……. 같은 시간에 시내에 있던 반 아이들은 정말 같은 것을 보았을까? 보고 싶은 것만 보는 것을 넘어, 누군가는 보여 주고 싶은 것만 보여 줄 수도 있지 않을까? 시행착오를 거치며 더 탄탄한 추리를 펼치는 두 주인공은 그날의 진실을 향해 포기하지 않고 다가간다. 촘촘하게 짜인 완성도 있는 이야기에 빠져 어느새 독자도 함께 추리를 펼치고, 마지막 장을 덮을 때쯤에는 통쾌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줄거리
반 아이들과 함께 시내로 나가서 오전 9시에서 10시 30분 사이에 주변을 관찰하고 글을 썼던 에르완은 얼마 후 그날 살인 사건이 있었다는 뉴스를 듣는다. 에르완은 반 아이들의 과제물에 사건의 단서가 있으리라 생각하고 직접 모아 살펴보기로 한다. 과연 25개의 과제물에는 사건에 도움이 될 만한 단서가 있을까? 

■ 지은이 이브 그르베
1961년에 파리에서 태어났다. 세 아이의 아버지이며, 파리 교외에서 초등학생을 가르치며 살고 있다. 다양한 장르를 시도하는 진취적인 작가로, 가족 관계, 연대 의식, 억압에 대한 저항, 자유와 자율성 등을 주제로 한 이야기를 주로 써 왔다.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으로 <메토> 3부
작이 있다.

■ 옮긴이 김주경
이화여자대학교와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불어를 전공하고, 프랑스 리옹 제2대학교에서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우리나라에 좋은 책들을 소개하며 전문 번역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달콤쌉싸름한 꿀벌』 『내가 생각해도 난 정말 멋진 놈』 『살해당한 베토벤을 위하여』 『레 미제라블』 『80일간의 세계 일주』 『신은 익명으로 여행한다』 『어리석은 철학자』 등 다수가 있다.
목록

댓글목록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 이용약관 광고 및 제휴문의
Copyright © 2021 (주)학교도서관저널.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