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품 검색

장바구니0

증정_ <모두 웃는 장례식>(별숲)_ 15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학교도서관저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1-04-16 10:59 조회 13,329회 댓글 53건

본문

학교도서관저널 회원을 위한 이벤트입니다!

                                                     

[신청] 
- 학교도서관저널 홈페이지 '출판사 책소개' 코너 해당 이벤트 페이지에 비밀댓글(이름>전화번호>우편번호>주소) 달아주세요.
▶ 2021년 4월 23일까지~ 이벤트 페이지http://www.slj.co.kr/bbs/board.php?bo_table=ad&wr_id=31066&sca=

[당첨
- 비밀댓글(순서 : 이름 > 전화번호 > 우편번호 > 주소)로 신청한 회원 가운데 15명 추첨, 도서 증정

★ 받고 싶은 책을 받는 비결? 받고 싶은 책만 신청하는 것입니다! 
예전 회차 당첨자를 빼고 또 빼는 방식으로 당첨자를 선정하기 때문에, 매번 신청하면 당첨 횟수는 늘어날지 몰라도, 진짜 받고 싶은 책을 받을 기회는 그만큼 줄어듭니다. 진짜 받고 싶은 책을 받을 확률, 진짜 받고 싶은 책만 신청해야 올라갑니다!! 
----------------------------------------------------------------------------------------------------------------------------------------------------

K982730881_01.jpg
 

“죽은 뒤에 몰려와서 울고불고한들 무슨 소용이야?

살아 있을 때 한 번 더 보는 게 낫지.”
 

동화책 《고양이 해결사 깜냥》으로 어린이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홍민정 동화작가의 첫 고학년 장편동화 《모두 웃는 장례식》이 별숲에서 출간되었다. 홍민정 작가가 그동안 발표한 여러 권의 저학년 동화책에서 자유로운 상상력과 톡톡 튀는 말투, 깜찍 발랄한 분위기로 책 읽는 즐거움을 한껏 안겨 주었다면, 이번 고학년 동화책에서는 죽음을 앞둔 할머니가 삶을 아름답게 마무리하는 모습을 감동적으로 그려 내고 있다.

사람은 누구나 태어나서 살다가 죽음을 맞게 된다. 저마다 인생관과 세계관, 종교관 등에 따라 죽음에 대한 입장을 달리 갖지만, 죽음은 그 누구도 피해 갈 수 없는 인생의 마무리인 것이다. 《모두 웃는 장례식》에서는 암에 걸려 곧 죽음을 맞게 될 할머니가 ‘생전 장례식’을 치르면서 일어나는 일을 다루고 있다. 일반적으로 장례식은 사후에 치러지는 고인과의 이별식인데, 죽지도 않은 사람의 장례식을 치른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고 너무나 생소한 일이다.

하지만 《모두 웃는 장례식》에 등장하는 할머니는 죽은 뒤에 장례식을 치르기보다는 살아 있을 때 그동안 알고 지낸 사람들을 한 번이라도 더 보고 삶을 마무리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죽고 나서 만난들 반기지도 못하고, 말 한마디 못 나누는 장례식은 당사자인 할머니에게 아무런 의미도 없을뿐더러 장례식에 참석하는 사람들도 고인과 아무런 교류를 나눌 수 없으니 아쉬울 뿐이라 생각한다. 할머니의 뜻에 따라 생전 장례식을 준비해야 하는 가족들은 모두들 정신이 없다. 그날 할머니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살면서 할머니와 인연이 있던 사람들이 저마다 생전 장례식을 의미 깊게 치를 준비를 하느라 바삐 움직인다.

그리고 마침내 잔치 같은 생전 장례식이 시작되었다. 생전 장례식이 진행되면서 그 자리에 참석한 사람들은 모두들 웃고 울며 할머니와 보내는 마지막을 뜨거운 마음으로 나눈다. 또한 저마다 뿔뿔이 흩어져 모래알 같은 삶을 살아가던 가족들이 서로의 삶을 들여다보고 이해하며 다시금 끈끈한 유대감을 갖게 된다. 잔치처럼 떠들썩한 생전 장례식은 그곳에 참석한 모든 이에게 축복과도 같은 선물이 된 것이다. 

 
▶ 줄거리

암에 걸려 병원에 입원해 있던 할머니가 퇴원을 해서 몇 달 만에 집으로 돌아왔다. 할머니는 젊었을 때부터 시장에서 한복집을 운영해 사 남매를 키워 냈고, 지금은 건강이 악화되어 삶을 마감해야 하는 시간이 멀지 않은 상태이다.

할머니와 한집에 사는 손녀 윤서는 일주일 뒤 여름 방학이 시작되면 곧바로 상하이에서 일하고 있는 엄마에게 가기로 한 상태이다. 사실 윤서의 아빠와 엄마는 행복을 바라보는 기준이 서로 너무나 달라 사이가 안 좋다. 그런 탓에 여행사 상품 기획 팀에서 일하던 엄마는 작년에 상하이 지사 근무를 신청했고, 지금은 상하이에서 근무하고 있다. 윤서 생각에 엄마와 아빠는 곧 이혼할 것만 같다.

집에 온 할머니는 윤서의 아빠와 고모에게 다가오는 할머니 생일날에 생전 장례식을 치르겠다고 말한다. 갑작스러운 할머니의 장례식 이야기에 아빠와 고모는 당혹스러움과 슬픔으로 정신이 없다. 윤서도 곧 상하이로 여행을 가야 하는데 혹시라도 못 가게 되는 건 아닐까 걱정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아빠가 다리를 다치게 되어 상황은 더욱 나빠지게 된다. 아빠는 미국에 살고 있는 큰아빠와 서울에 살지만 자주 못 보는 작은아빠에게 할머니의 생전 장례식 소식을 알린다. 작은아빠와 큰아빠 모두 생전 장례식을 하겠다는 할머니의 생각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한다.

여름 방학이 시작되었지만 윤서는 결국 상하이로 여행을 가지 못한다. 할머니와 삶의 마지막 이별을 하게 되는 생전 장례식 행사를 앞두고 나 몰라라 눈감고 엄마에게 갈 수는 없어서다. 윤서는 엄마에게 할머니의 생전 장례식에 참석할 거냐고 묻지만, 엄마는 대답이 없다.

다들 할머니의 생전 장례식을 준비하느라 바쁘게 움직이기 시작한다. 생전 장례식을 2주 앞두고 아빠가 신문에 할머니의 생전 장례식 광고를 낸다. 시장에서 반찬가게를 하는 고모는 옆 가게 빵집 사장님과 함께 집에 찾아와서 곧 결혼할 거라고 할머니에게 인사한다. 오래전에 할머니의 도움을 받은 분이 찾아와 할머니가 좋아하는 도라지꽃을 수놓은 한복을 선물한다. 윤서도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할머니가 한평생 일하던 시장에 가서 상인들의 인사말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편집하고, 장식 카드를 준비하고, 감사패를 만들며 하나하나 행사를 준비해 나간다. 그리고 엄마가 상하이에서 집에 오자 할머니는 눈물을 쏟고 만다.

어떻게 치러야 할지 막막하고 슬픔으로 가득 찰 것만 같던 할머니의 생전 장례식은 사람들의 노력과 도움으로 차근차근 잘 준비되어 간다. 그러면서 서로 거리를 두고 살던 가족들이 마음을 나누면서 서로를 조금씩 이해하게 된다.

화창한 여름날, 드디어 마당에서 할머니의 장례식이 시작되었다. 할머니와 알고 지낸 여러 사람들과 온가족이 한자리에 모여 치른 생전 장례식은 과연 어떤 모습이었을까? 할머니가 마지막으로 주는 선물과도 같은 감동의 시간이 뜨겁게 사람들의 가슴속으로 스며들기 시작했다. 


▶ 작가 소개

지은이 홍민정
반려견 행복이와 산책하는 것과 맛있는 커피를 직접 내려 먹는 것을 좋아합니다. 엘리베이터에서 만난 이웃집 어린이에게 말 거는 것도 좋아하는데, 어린이들이 나를 이상한 아줌마로 생각할까 봐 조금 걱정입니다. MBC 창작동화 대상,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 대상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쓴 책으로 《고양이 해결사 깜냥》, 《걱정 세탁소》, 《녹색 아버지가 떴다》, 《장고를 부탁해> 들이 있습니다.

그린이 오윤화
만화를 좋아해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지금은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귀신새 우는 밤》, 《완벽한 가족》, 《푸른 사자 와니니》, 《엄마에게 빗자루로 맞은 날》, 《악당의 무게》, 《그림 아이》, 《투명 의자》 들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목록

댓글목록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 이용약관 광고 및 제휴문의
Copyright © 2021 (주)학교도서관저널.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